"카시트 안 한 어린이 중상 확률 20배"

뉴스 2015.09.22 17:09

"카시트 안 한 어린이 중상 확률 20배"



교통안전공단은 우리나라의 카시트 착용률이 30%로, 독일, 영국 등 선진국의 3분의 1 수준이라며 교통사고 피해를 줄이려면 반드시 카시트를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. 왜냐하면 카시트를 하지 않은 어린이의 머리 중상 가능성은 98%로, 카시트를 사용했을 때의 5%보다 크게 높았다고 밝혔습니다. 성인용 안전띠만 착용할 경우에도 아이 몸에 맞지 않는 벨트가 목을 감거나 복부를 압박해 장 파열 가능성이 있는 등 중상을 입을 확률이 5.5배 높았다고 설명했습니다. 그러니 당연히 카시트를 사용해야겠지요



"귀성길 정체 26일 오전 가장 극심"올가을 신규 물량 최대...전·월세난은 '여전'우회도로 이용하면 최대 46분 단축"카시트 안 하면 어린이 중상 확률 20배"카시트 안 한 어린이 중상 확률 20배"



카시트를 사용하지 않으면 사고가 났을 때 뒷좌석에 앉은 어린이가 머리를 심하게 다칠 확률이 20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 이는 교통안전공단은 시속 56km로 달리던 승용차가 콘크리트 구조물과 정면으로 충돌하는 실험을 한 결과, 











김경수    http://www.ytn.co.kr/_ln/0102_201509221017271603